Tag Archives: 오 월

잔인한 달, 오 월

5월은 잔인한 달이다. 작년에도 그랬고, 그 전 해에도 그랬으며, 그 전에도, 어느 해에나 그랬다. 올해도 결국 벗어나지 못했다. 지나고 나서야 깨닫는 5월. 그 끝에 네가 있구나. ** * ** 2014년은 그러했다. 2015년을 잊었다. 2016년의 5월이 찾아왔다. 소금기 품은 바람, 이천십육 년의 오 월을 적셨다. 안녕, 이천십칠 년의 오 월.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