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채 조화, 색채 조절, 색채 관리

By | November 23, 2013

이 글은 개인적으로 공부하면서 정리한 자료입니다. 참고용으로만 사용하시고, 다른 웹사이트로 복사해가지 마세요.

색채 조화

조화란 조형의 기본요소인 선, 형태, 색채가 잘 어울리는 것을 뜻합니다. 그 중에서도 배색은 색을 사용할 때 그 목적에 알맞게 표현하기 위한 방법으로 바로 옆이나 주위에 있는 색을 고려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색채 조화에는 유사 조화와 대비의 조화가 있습니다. 유사 조화란 색상이 같은 성격이나 비슷한 성격으로 서로 잘 어울리는 것을 말합니다. 유사 조화는 다시 명도, 색상, 주조색에 다른 조화로 나뉩니다. 명도에 따른 조화는 단계의 조화로서 한 개 색상에 여러 가지 명도의 색을 단계적으로 동시에 배색하는 방법을 말합니다. 색상에 따른 조화는 명도가 비슷한 색들을 동시에 배색하는 것을 말합니다. 주조색에 따른 조화는 자연에서 볼 수 있는 여러 가지 색들 중에서 한 가지 색이 주류를 이루는 것을 말합니다. 대비의 조화는 색상이 서로 다른 성격이나 반대되는 성격으로 잘 어울리는 것으로서 색상대비, 명도대비, 보색대비에 따른 조화가 있습니다.

이와 같은 색채 조화에는 공통적인 몇 가지 원리가 있습니다. 그 중 첫 번째가 질서의 원리입니다. 질서의 원리란 색채 중에서 원칙에 의해 규칙적으로 선택된 색은 질서 있는 조화가 이루어져서 효과적인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원리입니다. 이러한 규칙적인 색들끼리의 조화는 대체적으로 아름다우며 이것은 고전적인 미술 작품에서도 입증된 바 있습니다. 색채 중에서 무채색은 거의 모든 색과 무리 없이 어울리므로 유채색과 조화를 이룰 때 주로 사용됩니다.

유사의 원리는 배색에서 색들이 공통되는 성격을 가지고 있을 때 색채군이 조화된다는 원리입니다. 색의 3속성인 색상, 명도, 채도의 차이가 적으며 서로 가깝다고 느껴지는 색채들의 조화를 이룬다는 것입니다. 무난한 조화이나 지루함을 줄 수 있으므로 명도와 채도의 차이를 두는 것이 좋습니다.

동류의 원리는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으며 친근하게 느껴지는 색들의 배색이 조화가 잘 된다는 원리입니다. 친근감을 주는 색들로 동식물의 색을 비롯하여 계절, 날씨 등 자연과 연관된 색들을 말합니다.

비 모호성의 원리는 배합 방법, 면적 등에서 애매하지 않고 명료하게 선택된 배색이 조화가 잘 이루어진다는 원리입니다. 즉, 거의 같은 색이나 비슷한 면적들은 조화를 이루기가 어렵고 색상, 명도, 채도 사이와 면적 차이가 확실한 색들이 조화를 이룬다는 원리입니다.

대비의 원리는 반대색이나 보색 관계에 있는 색들도 조화를 이룰 수 있다는 원리입니다. 보통 이러한 대비의 원리는 색의 속성들이 모호한 점이 없이 서로 반대되므로 뚜렷한 성격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단, 순색끼리의 조화는 대비가 너무 강하므로 명도를 높이거나 채도를 낮추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색채조화의 원칙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 색상의 수를 가능한 줄이면 부조화와 산만한 느낌을 피할 수 있습니다.
  • 배색 이미지 스케일을 활용하면 알맞은 배색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 색을 난색, 한색, 밝은 색, 어두운 색 등의 그룹으로 나누어서 사용하면 통일된 느낌을 줄 수 있습니다.
  • 주제와 배경색과의 대비를 이루게 하면 서로 돋보일 수 있습니다.
  • 통일감을 주기 위하여 무채색 등을 공통요소로 사용합니다.
  • 색의 한색, 난색의 온도감, 경중감 등을 활용합니다.
  • 색의 3속성인 색상, 명도, 채도의 차이를 크게 하여 주목성을 줍니다.
  • 중성색을 이용합니다. 고채도의 색은 주목성은 높으나 다른 색과 반발하기 쉽습니다. 따라서 주위에 중성색을 배색하여 중심이 되는 색을 돋보이게 해야 조화를 이룰 수 있습니다.
  • 주위의 환경이나 거리감 등을 고려하면서 배색의 효과를 주어야 합니다.

색채 조절과 색채 관리

색채 조절이란 색을 인위적으로 바꾸는 것을 말합니다. 가정 및 공공생활 등 모든 활동 및 그와 관련되는 인공 환경 모두가 색채 조절 범위에 포함됩니다. 즉, 도서관, 병원, 학교, 공장, 관공서뿐만 아니라 교통환경과 공공 표지물 등이 모두 포함됩니다. 색채 조절을 통하여 피로감을 줄이고 일의 능률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쾌적한 분위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색채 관리란 좋은 색채의 계획부터 경제적으로 제작하는 방법까지의 여러 단계를 말합니다. 생산품에 잘 어울려서 사용하는 사람이 만족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주로 공산품의 제작시에 활용하며 그 외에도 인쇄, 염색, 색채 재료, 도료, 컬러 TV 등의 영상, 컬러 사진 등 여러 분야에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습니다. 색채 관리의 효과로는 계획한 색채를 과학적이고 경제적으로 제작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또한 사용자의 요구와 목적에 맞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해줍니다.

배색

배색이란 두 가지 이상의 색이 서로 어울려서 한 가지 색으로는 얻을 수 없는 효과를 만들어 내는 것을 말합니다. 배색에서는 색의 3속성인 색상, 명도, 채도가 그 기본이 됩니다. 특히 채도는 배색에 있어서 다른 색과의 타협을 이루는 데 기초가 됩니다. 배색의 기초는 색상 대비, 명도 대비, 채도 대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배색 이론의 선구자로서는 비렌을 들 수 있습니다. 비렌의 조화론은 현대 색채 조화론 중, 전통적인 색채 조화론에서 벗어나 색채미에 대한 진보적인 원리들을 형태 심리적으로 제시하였습니다. 비렌은 색채의 지각은 정신적인 반응에 의해 지배된다고 주장하였으며, 오스트발트 조화론의 복잡한 기호 표시법의 이론을 색 이론의 톤 분류법과 같은 색조군에 의해서 단순화시켰습니다. 비렌의 이론을 바탕으로 배색의 심리를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동일 색상의 배색 _ 동일 색상들의 배색에서 따뜻함이나 차가움, 부드러움, 딱딱함 등의 통일된 감정을 느낄 수 있습니다. 빨강과 주황, 노랑과 자주 등의 배색이 이에 해당됩니다. 정적인 질서도 느낄 수 있습니다. 녹색과 청록, 파랑과 청자의 배색이 이에 해당됩니다. 또한 차분한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무채색과 녹색, 청록, 파랑, 청자의 배색이 이에 해당됩니다.

유사 색상의 배색 _ 즐거운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빨강, 주황, 노랑, 자주의 배색이 이에 해당됩니다. 쓸쓸한 느낌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녹색, 청록, 파랑, 청자의 배색이 이에 해당됩니다. 이러한 한색의 배색은 청량감과 청결, 신뢰, 치밀함, 이지적인 느낌을 줍니다. 우아한 느낌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자주와 남색, 노랑의 배색이 이에 해당됩니다.

반대 색상의 배색 _ 보색 관계의 상대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색끼리의 배색입니다. 분명함, 공적인 화려함 등의 이미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동일 색조의 배색 _ 고채도끼리의 배색은 색상이 달라지고 이미지가 달라지며 변화도 커지게 됩니다. 저채도끼리의 배색은 색상이 달라져도 채도와 명도가 같으면 화합적인 느낌을 줍니다.

유사 색조의 배색 _ 가까운 거리에 있는 자주와 보라, 보라와 파랑 등은 비슷한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연두와 연보라는 색상이 달라져도 차가운 이미지는 변하지 않습니다.

반대 색조의 배색 _ 한색 계통의 분홍색과 짙은 보라색은 부드러움과 딱딱함의 대비를 느낄 수 있습니다. 낮은 채도와 높은 채도의 배색에서 난색의 배색은 대비가 강하며 한색의 배색은 대비가 약해지게 됩니다.

색이 차지하는 면적을 조절하는 것도 배색에 속합니다. 면적을 통한 배색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채도와 면적 _ 수수한 느낌이 들게 하려면 저채도 색은 면적을 넓게 하고, 고채도 색은 면적을 좁게 합니다. 화려한 느낌이 들게 하려면 고채도 색은 면적을 넓게 하고, 저채도 색은 면적을 좁게 합니다. 강렬한 느낌이 들게 하려면 무채색은 넓은 면적으로, 고채도 순색은 좁은 면적으로 배색합니다.

온도감과 면적 _ 차분한 느낌이 들게 하라면 한색 계통은 색의 면적을 넓게, 난색 계통은 색의 면적을 좁게 합니다. 자극적인 느낌이 들게 하려면 난색 계통은 색의 면적을 넓게, 한색 계통은 색의 면적을 좁게 합니다.

명도와 면적 _ 높은 명시도의 효과를 내려면 고명도의 색은 면적을 좁게 하고, 저명도의 색은 면적을 넓게 합니다. 낮은 명시도의 효과를 내려면 저명도의 색은 면적을 좁게 하고, 고명도의 색은 면적을 넓게 합니다.

Leave a Reply